단양초등학교 총동문회

    


제목: 가을이란 이름으로
이름: 배흥철 * http://www.소백산맥.kr


등록일: 2007-08-27 15:47
조회수: 3259 / 추천수: 939


가을그림1.jpg (53.9 KB)

가을이란 이름으로

살아온 지난 세월 이야기를 하라 하시면
가을밤 귀뚜라미 울음처럼
가슴이 뭉클해져 옵니다,

시절 그리움에 슬며시 뒤돌아보며
그때는 그랬었지, 하곤
까까머리 학창이 그립고 열정의 청춘시절을
떠올리며 높아가는 가을 하늘을
물끄러미 바라볼 뿐입니다,

노을지는 저녁이 내려오면 마당 한편에
멍석 깔고 감자 수제비 끓여 올려 놓은
호마이크 밥상이 아련하고
웃자란 쑥대 모깃불 놓아 코끝에 스민
고향은 없을지라도

그리움은 언제나
가슴에 남아있기 마련일 테지요,

얼마 후면 알밤 떨어지고
호두와 감이 익을 때가 올 겁니다,
그리고
세월은 또 온다는 기약없이 훌쩍 고개 숙인
나락 들판을 향해 휭 허케 갈 테지요,

그립다 말하면 잘못입니까?

추억을 떠올리면
가슴 아린 노랫소리가 들려올 듯합니다,
그러나 가을은 오고 있음에
왜 그렇게 빨갛게 물 들어가는 사과가
눈시울 적시게 하는지,

참! 알 수 없는 세월의
수레바퀴에 매달려 한없이 멀어져가는
우리네 삶을 바라볼 뿐입니다,

보고 싶고 가고 싶어도
볼 수 없고 갈 수 없는 게 추억이라지만
시절 그리움에 목말라 물 한 잔 마시고
긴 여로를 생각하는 게
잘못이란 말입니까?

귀뚜라미 저토록 애달피 우는데
나 보고 어쩌란 말입니까?

"옮겨온 글"

첨부이미지


-추천하기     -목록보기  
dy1909
좋은글 감사합니다
음악과 함께하는 가을입니다...
2007-09-01
10:11:1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 
충북 단양군 별곡리 569번지 Tel : 043-421-1909 / Mobile : 011-485-0154
E-mail : rjfrnone@hanmail.net / 관리자 : 이성찬
Copyright 2007 단양초등학교 총동문회. All rights reserved.